News

검색

구강 박테리아, 알츠하이머병 연관

치매 환자 96% 뇌에서 구강 박테리아 DNA 발견


치주질환을 유발하는 구강 박테리아가 알츠하이머병과 관련돼 있을 가능성이 크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.


노르웨이 베르겐대학 연구팀이 구강 박테리아가 뇌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해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.

연구팀이 사망한 치매 환자 53명의 뇌조직 샘플을 채취해 치매가 없었던 같은 연령대의 사람들과 비교한 결과, 치매 환자 뇌 조직 샘플 96%에서 치주염을 유발하는 박테리아의 DNA가 발견됐다.


연구팀은 "이번 연구결과는 치주염 유발 박테리아가 뇌에 침투했을 때 생성되는 단백질이 뇌 신경세포를 파고하고, 이로 인해 치매의 원인이 되는 알츠하이머병이 발병할 수 있다는 것을 뒷받침 한다" 며 "치주염 유발 박테리아가 직접적으로 치매를 일으키는 것은 아니지만, 치매가 발병할 수 있는 환경을 야기하고 치매 진행 속도를 빠르게 하는 것으로 보인다"고 밝혔다.


한편, 앞선 연구에서도 구강 박테리아가 알츠하이머 치매의 원인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바 있다. 쥐 실험을 통해 만성 치주염의 원인균인 프로피로모나스 진지발리스균을 쥐에 감염시킨 결과 치매와 관련된 독성 단백질인 베타 아밀로이드를 만드는 물질이 신경세포에서 증가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.


전문가는 "구강 박테리아가 치매는 물폰 폐암이나 대장암 등 각종 암과 연관돼 있다는 연구결과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. 평소 칫솔질 등 철저한 구강위생관리가 최선의 예방책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" 고 밝혔다.


-치의신보 제2718호




naver.png